• 2016년 9월 대한민국 문해의 달”선포

    ▶ 전국 44곳에서 문해 학습자 시화작품 전시, 백일장 등 개최

    ▶ 교육부 문해교육 홍보대사에 김지선, 변기수씨 위촉

     

    □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은 9월을 ‘2016년 대한민국 문해의 달’로 선포하고, 전국 44곳에서 성인문해교육 시화전, 백일장 등 다양한 행사와 함께 문해교육 홍보대사(김지선, 변기수)를 위촉한다고 밝혔다.

       

    ○ 유네스코의 ‘세계 문해의 날(9.8)’을 기념하여 9월을 문해의 달로 지정하고, ’문맹‘, ’까막눈‘과 같은 부정적 사회 인식 개선 및 문해교육* 참여를 높이기 위하여 ’14년부터 이어 오고 있다.

       

    * (문해교육) 일상생활에 필요한 문자해득능력, 사회ㆍ문화적 기초생활능력 등을 갖출 수 있도록 하는 교육프로그램을 말함(평생교육법 제2조제3호)

       

    [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]

       

    □ 이번 ‘대한민국 문해의 달’은 ‘문해, 인생에 글자꽃이 피어나다’를 주제로,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을 개최한다.

       

    ○ 2012년 이래 5회째 개최되는 ‘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’에는 전국의 문해교육 학습자 4,595명의 시화작품이 출품되었으며, 심사위원회에서 선정된 20개 작품을 온라인 대국민 투표를 통해 국민이 직접 최우수상을 뽑았다.

       

    ○ 최우수상에는 ‘글을 몰랐을 때 냄비받침에 불과하였던 전화번호부가 이제 자식과 소통하는 길이 되었다’는 자신의 일상을 털어 놓은 유점례(69세)* 등 10명이 교육부장관상의 영예를 차지하였다.

       

    ☞ 상세내용 : 참고 2 참조

     

    * (스토리) 유점례 학습자는 부녀회장을 하면서 글을 잘 모르는 것을 숨기고 싶었으나 오직 배우겠다는 의지로 열심히 노력하여 이번 시화전에 참여

     

    ○ 우수상에는 ‘어렸을 때 학교에 다니는 친구들의 책보자기에서 들리는 달그락 필통소리가 가장 부러웠다’는 신정자(73세)* 등 30명이 영광의 주인공으로 선정되었다.

     

    * (스토리) 신정자 학습자는 동생들이 가져다 놓은 책보자기를 풀어 필통에서 연필을 빼고 자갈을 한 움쿰 넣어 뛰었으며, 동생이 자갈을 왜 넣었느냐고 물어도 창피해서 대답하지 못했고, 이 일이 계기가 되어 문해력을 키우게 됨

       

    □ 전국 성인문해교육 시화전 시상식은 9월 1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며, 세종문회화관 예인마당 등 전국에서 문해학습자가 직접 쓰고 그린 시화가 10월까지 전시된다.

       

    ☞ 세부내용 : 참고 2